평소 전시회를 위해 사진을 찍지는 않습니다. 블로그를 위해서 사진활동을 하죠. 그러던 중에 함께 활동하는 분들의 권유로 얼떨결에 전시회에 참가하게 되었습니다. 물론 단체전이지만 어쩌다 보니 개인적으로 세번째 전시회입니다. 


   이번 전시회 주제는  "느리게 걷는 사진전"입니다.  어떤 사진이 좋을지 한참으로 고민하다가, 안개가 있는 사진 2점을 선정하여 출품했습니다. 


     ㅇ 전시기간  : 2018. 12. 15(토) ~ 12. 20(목)

     ㅇ 전시장소 : 마산대학교 청강기념관 4층 청강미술관


 ■  첫번째 작품은 "천궁" 입니다.  

    2018. 1. 14월  경남 합천의 황강 용주교에서 촬영한 사진입니다. 

    물안개에 휩싸인 강물 속에 홀로 외로이 서있는 작은 나무가지 입니다. 

    반영과 어우러지는 모습이 활을 닮은 데다, 마치 흰 구름 속에 홀로 있는 것 같아 '천궁'이라 이름지은 작품입니다.  

    지난해 봄에 강원도 화천에 계시는 이외수 선생님께 선물로 드렸던 사진이기도 합니다. 




 ■ 두번째 작품은 "물안개 핀 완재정" 입니다.

     완재정은 밀양 위양지에 있는 정자입니다. 

     봄철 이팝나무 피었을때 모습이 정말 아름다운 곳이지만, 늦 가을에 만나는 위양지도 무척 아름다운 곳이죠. 

     때마침 위양지에 휘몰아치는 물안개와 그 위를 날아다는 철새들의 모습이 한폭의 동양화를 보는듯 했습니다.



   매번 전시회를 마치고 나면 항상 허전함과 아쉬움이 남습니다.  블로그 때문에 시작했지만, 이제는 점점 생활 속 한 부분으로 자리잡고 있는 사진입니다. 좀 더 잘 해보고 싶은데...  여의치 않음이 늘 아쉬울 따름입니다.


   여전히 많은 분들의 작품과는 비교 자체가 힘듭니다.  그래도 이번 전시회를 통해 한걸음 더 나아졌다는 생각에 다소 위안을 삼아봅니다.  2019년에는 어떤 사진으로 전시회에 참가하게 될지 모르겠지만... 계속 사진을 즐겨볼 요량입니다...ㅎㅎ

Posted by 이청득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