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콰이강의 다리'로 불리는 창원의 명소인 저도 연륙교! '스카위 워크'에 이어 LED 야간조명 시설까지 더해져 밤이 더욱기대되는 곳입니다. 뿐만 아니라  무더운 여름이 시작되는 되면, 저도 연륙교에는 또 하나의 아름다운 매력이 생겨납니다.  바로 연륙교에서 바라보는 일몰입니다. 



     지난해에는 구름 때문에 일몰을 감상하지 못했던 경험이 있었어, 일몰을 보기 위해 올해 다시 찾았습니다. 물론 콰이강의 다리에서 새롭게 설치한 멋진 LED 야간 조명시설도 보고 싶기도 했죠~ ㅎㅎ


    먼저 콰이강의 다리 입구에 있는  '엘가 카페' 옥상 전망대에서 자리를 잡았습니다.  점점 붉게 물들이는 노을을 보며 일몰 시간을 기다렸습니다. 

▼ 엘가 카페  옥상전망대에서 바라본 붉은 노을

▼ 점점 해는 떨어지고~~


    일몰시간이 가까워지자, 태양이 지는 각도를 고려하여 얼른 신 연륙교에 자리를 잡았습니다. 붉게 떨어지는 태양과 ‘콰이강의 다리’와 어우러지는 모습이 참 인상적이었습니다.  다만.......  구름이 하나도 없었던 것이 조금 아쉬웠습니다.^^;;  






    해가 지고 어두워졌습니다. ‘콰이강의 다리’에 조명이 밝혀지면서 ‘스카이 워크’는 새로운 모습으로 변신합니다. 바닥의 투명 강화 유리안에 설치되어 있는 LED 조명이 형형색색 불을 밝히면, 마치 은하수 거리 같은 색다른 분위기의 멋진 모습을 연출합니다. 









   '콰이강의 다리' LED조명을 즐긴 후 차량들이 다니는 신 연륙교로 향했습니다.  예전에는  '콰이강의 다리'로 차량들이 통행했지만, 지금은 신 연륙교로만 차량들이 다닐 수 있습니다.  신 연륙교에도 야간조명 시설이 설치되어 있어 멋진 야경을 자랑합니다. 무엇보다도 신 연륙교에서 바라 보는 '콰이강의 다리' 스카이 워크의 모습이 인상적입니다. 


▼  신 연륙교의 야경~


▼ 신 연륙교에서 바라 본 콰이강의 다리 ‘스카이워크’의 야경~







   야경을 즐기다 다시 '엘가 카페' 옥상 전망대로 갔습니다.  그곳에서 바라보는 '콰이강의 다리' 야경도 정말 멋진 모습입니다. 


▼ 엘가 카페의 야경! 




  낮에는 푸른 바다와 멋진 풍경이 어우러지는 짜릿한 즐거움이 넘쳐나는 곳이지만,  밤에는 멋진 경관 조명과 주변 야경이 어우러진 아름다운 낭만이 넘쳐납니다. 무엇보다도 연륙교의 여름은 일몰이 가장 아름다운 시기입니다. 무더운 날씨가 계속되는 여름이지만  콰이강의 다리 ‘스카이 워크’에서 시원한 바다 바람을 쐬며, 한 여름의 낭만을 즐겨 보시기 바랍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경남 창원시 마산합포구 구산면 구복리 산 186-1 | 저도연륙교주차장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이청득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