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기국수’는  돼지고기와 뼈를 푹 삶아 소금으로만 간한 육수에, 면을 넣고 삶아 국물과 면 위에 고명으로 돼지고기 수육을 올리는 음식으로 제주도 전통음식 중 하나입니다.  그래서 이번 제주도 여행 계획을 세우면서 반드시 경험해 보고 싶었던 먹거리였습니다.  그 간 제주도를 여러 번 다녀갔지만, 고기국수는 경험해 보지 못했기 때문입니다. 


     제주도에서는 결혼식이나 장례식등의 경조사가 있을 때, 돼지고기를 잡아 손님들에게 대접하는 문화가 있습니다. 이때 손님들에게 고기국수를 대접하던 것이 지금은 제주도를 대표하는 먹거리가 되었는데요, 육지로 따지자면 일종의 ‘잔치국수’인 셈입니다....



   제주도에는 고기국수를 취급하는 곳이 참 많습니다. 유명한 맛집도 많고, 재래시장에도 많죠... 그래서 ‘어디가 좋을까?’하고 검색을 하다 ‘국수바다 매일 올레시장 점’을 찾았습니다. 원래 ‘국수바다’는  서귀포 중문에 본점이 있지만 사람들이 너무 붐빈다고 합니다. 그래서 본점 못지않은 곳이 올레시장에 있다고 하여  그곳으로 정했습니다. 



  ‘국수바다 매일 올레시장점’은  올레시장 2번 입구 앞에 있습니다.  ‘KT 서귀포 지점’건물과는 서로  마주보고 있으니 찾기는 나름 용이합니다. 물론 주차는 힘든 편이니 공영주차장을 이용하셔야 합니다. 



   식당에 들어가 자리를 잡고 메뉴판을 살펴봤습니다. 세트 메뉴를 비롯한 여러가지 메뉴가 있었지만, 그보다는 메뉴판 한켠에 붙어있는 ‘보말칼국수’가 눈에 띄었습니다.  예전에 TV 프로그램에서 본 듯하여 ‘고기국수’와 함께 ‘보말 칼국수’도 주문했는데요,  안내판을 읽어보니 ‘보말’은 일종의 바다 고동으로, 몸에 아주 좋은 식품이라고 합니다...ㅎㅎ


▼ 메뉴판의 모습!!   '보말 칼국수'는 다른 벽면에 붙어 있답니다..ㅜㅜ 

 '보말'은 자양강장에 좋다고 하네요...ㅎㅎ


   주문을 하고 나니 기본 찬을 갖다 줍니다.  깍두기와 김치, 그리고 풋고추와 된장...  아주 단촐합니다. 국밥집의 기본 찬과  비슷한데요, 반찬이 많다고 좋은 것이 아니겠죠~~ ㅎㅎ  



   기다리던 '고기국수'가 나왔습니다. 뽀얗게 우러내 진한 국물이 특이했습니다. 먼저 국물을 먹어보니 느끼하지 않은 것이 정말 맛있었습니다.  두툼한 고기육수와 쫄깃한 면발이 일품인데요....  마치 몸이 건강해지는 것 같았습니다. 





   다음은 ‘보말 칼국수’입니다.  녹색 빛깔의 국물이 아주 독특했습니다. 마치 전북 내장을 넣고 끓인 것처럼 녹색 빛깔이 한 대접 가득했습니다.  쫄깃한 면은 말할 것도 없고,  보말은 씹을수록 쫄깃한 것이 정말 맛있습니다.  그리고 국물은 전혀 비리지도 않고 간도 적당한 것이 정말 끝내줬습니다.... ㅎㅎ 




  서귀포 매일올레시장에서 만난 ‘고기국수’와 ‘보말 칼국수’.  고기국수는 제주의 전통 음식답게 육지에서는 쉽게 접할 수 없는 이색적인 맛입니다. 그래서 많은 분들께서 제주를 찾으면 고기국수를 찾는 것 같습니다.   


  하지만 저는 ‘보말 칼국수’가 더 좋았던 것 같습니다.  마치 몸에 좋은 보양식을 먹은 것 같은 기분이었으니까요^^.  다음에는 제주의 전통음식 중 하나인 ‘몸국’과 ‘성게국밥’등도 먹어봐야겠습니다^^


< 본 내용은  순수하게 저의 주관적인 생각으로 작성된 내용입니다. >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제주특별자치도 서귀포시 서귀동 293-12 | 국수바다보말칼국수(올레시장점)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이청득심


티스토리 툴바